Home > 자료실 > 이베이 소식

이베이 수출스타 경진대회 수상자들이 밝힌 성공비결



“고객이 질문하면 새벽에도 눈을 떠 대답해요. 고객 응대를 위해 일주일에 7일, 하루에 24시간 대기하는 셈이죠.”

안상규 고고트레이드 대표(30)가 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제9회 이베이 수출스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국내 판매자들이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이베이에서 실적을 겨루는 이 대회에서 안 대표는 두드러진 성과를 낸 청년에게 수여하는 ‘동아청년드림센터장상’을 수상했다.

대학에서 무역을 전공한 안 대표는 한 수출회사 해외영업팀에서 1년 동안 경험을 쌓은 뒤 지난해 창업했다. 처음에는 어떤 제품을 팔아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안 대표는 각국 시장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KOTRA 보고서와 구글 트렌드 분석을 탐독한 끝에 한국 화장품과 홍삼을 팔기로 결심했다.

수많은 판매자가 경쟁하는 이베이에서 안 대표는 자신만의 강점으로 빠른 고객 응대를 삼았다. 안 대표는 “물건을 실제로 보지 않고 사는 온라인 쇼핑이다 보니 상품이나 배송 기간관련 문의가 많은 편”이라며 “아무리 늦어도 5, 6시간 안에는 대답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매월 1000만 원가량의 매출을 올리는 안 대표는 앞으로 한국 비타민 등 판매 제품을 늘릴 예정이다.

[기사원문보기]

이전글 <> 다음글